Song JinSu

송진수는 여러 굵기의 철사를 이용하여 마치 종이 위에 펜으로 그림을 그리듯 주변의 사람들과 사물 그리고 공간을 그린다. 이 드로잉은 회화가 아닌 조각, 평면이 아닌 공간에 그리는 그림이다. 굵은 철사를 자유롭게 구부리고 뚝뚝 끊어내고 이어 붙여 자신의 선/획을 만들어내는 작가는 동양화 전통의 일필휘지(一筆揮之)의 속도감을 표현기법으로 하여 짧게 반복되는 직선과 곡선을 이용하여 선의 밀도를 높이는 방법을 쓴다. 그리하여 그의 작업은 만드는 것이 아니라 그리는 것이고 그는 작품의 재료인 굵은 철사를 종이 위의 선처럼, 공간을 종이처럼 다룬다. 그의 작품은 드로잉을 입체로 옮겨 놓은 것이 아니라 작업 과정 자체가 드로잉이자 그리기 방식이다. 송진수의 굵은 철사들이 자유롭게 만들어낸 작품은 ‘그리다’라는 방식을 통해 회화와 조각의 경계를 허물고 넘나들며 조각의 범주를 확장시킨다.

Song JinSu sketches people, objects and spaces around him, as if creating a drawing on paper with a pen, using wires of different thicknesses. This is sculpture not a two-dimensional painting; and a drawing in the space, not on the flat surface. Song, who makes his own lines and strokes by bending, snapping and connecting thick wires in a free fashion, increases the density of the lines with the Oriental traditional ‘one stroke technique (一筆揮之)’ through repeated short straight and curved lines. In this sense, his work involves drawing rather than making, and he handles his art material – thick wires – like lines on canvas and treats the space like paper. Also, the process of his work itself is all about drawing and painting, not that his work converts drawing to three-dimensional. In this regard, his work with the free flowing of thick wires tears down and goes beyond the boundary of painting and sculpture through the concept of ‘drawing,’ expanding the scope of sculpture.

 

송진수는 1975년 서울출생, 경원대학교 환경조각과를 졸업하였고 현재 서울시창작공간 신당창작아케이드 입주작가로 활동 중이다. 신당창작아케이드(2013, 서울)에서의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그리다”(2014, 최정아갤러리, 서울)와  ”드로잉-흩뜨리다”(2015, 인천쉐라톤호텔, 인천) 등 3회의 개인전과 “변신하는 아일랜드: Drawing Island”(2014, 넵스아트 갤러리, 서울), “그들이 보는 세상-세 개의 예민한 시선”(2014, 조선대미술관, 광주), “꿈꾸는 자전거”(2014, 스피돔갤러리, 광명시), “가족사랑”(2014, 양평군립미술관, 경기도), “선을 치다_LINE-drawing”(2014 ,우민아트센터, 청주), “인천주안미디어축제 기획전_물질 미디어: 경계와 모험”(2013, 인천축구전용경기장), “선선한 하루”(2013,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서울), “draw-엿들은 대화”(2012, 갤러리 로얄, 서울) 등 다수의 기획전에 참여하였다. TISSOT의 아트 콜라보레이션 “TISSOT Beyond Time”(2015), SM엔터테인먼트, SM C&C, 네이버의 해피빈의 “마음 프로필” 캠페인(2014), ㈜Nefs 주최 KLPGA대회 “Nefs Masterpiece 2014″ 아트 프로젝트(2014), 로얄&컴퍼니 아트콜라보레이션(2012) 등의 프로젝트에 참여하였고, 한국뉴욕주립대학교에 그의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Song JinSu was born in Seoul in 1975. He graduated from Kyungwon University with a bachelor fine arts(B.F.A.) in Environmental sculpture. Song is currently participating in a residential art program at SFAC Art Space Shindang. Since his first solo exhibition at Art Space_SHindang(Seoul, Korea) in 2013, he also has had 2 solo exhibitions, Draw-ing(CHOIJUNGAH gallery, Seoul) in 2014 and Drawing – scatter(Sheraton ArtGallery, Incheon) in 2015, as well as a number of group exhibitions including Taehwa River ECO Art Festival(2015, Taewha River Park, Ulsan), Family Love(2014, YangPyeong Art Museum, YangPyeong), LINE-drawing(wumin art center, Cheongju), Juan Media Festival_Media Physical; Boundary & Leaps(2013, Incheon Soccer Stadium, Incheon), Korea Tomorrow(2012, Hangaram Art Museum, Seoul Arts Center, Seoul). In addition, Song participated in art collaboration with TISSOT, SM Entertainment, Nefs Co.,Ltd. and Royal & Co.,LTD. The State University of New York(SUNY) Korea has his work of art.

 

CV

2002  경원대학교 환경조각과 졸업

개인전

2015  드로잉-흩뜨리다, 인천쉐라톤호텔, 인천
2014  그리다, 최정아갤러리, 서울
2013  신당창작아케이드, 서울

 

Works

Related Exihibiton

News

송진수, 임선이 작가가 부평아트센터 기획전 <너에게 가는 길은 말랑말랑>에 참여합니다.  …. READ MORE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