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em MinJeong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Hidden Layers’ from October 31 in Seoul

Guem MinJeong is featured in a solo exhibition titled “Hidden Layers” at Noblesse Collection from October 31 to November 21.

admiratio, amor, audacia, aversio, commiseratio, contemptus, desperatio, gaudium, … 

Guem has presented site-specific video installations, that she make a video transforming specific space with images captured from her feeling or other people’s movements, and project video into real space. From a few years ago, she explored the stories and places of people who actually stayed there in understanding and transforming the nature of the space. The psychological experience and emotions are visualized in the ‘Fire field forest’(INVISIBLE FOREST, 2017) and ‘Lights on Strata’(Flow, Again, Cultural Park, 2018) etc.

The new artworks feature the space of Mount Halla, columnar jointing, Hamdeok Beach, Biyang-do, where Guem stayed on Jeju Island this year. In this exhibition, Guem presents a new attempt to incorporate AI technology that collects objective data from the emotions of others looking at her video. It is an extended attempt to explore the sources of emotions that people feel different about the same object, and thus the realm of human abstraction and emotions. The exhibition title “Hidden Layers” also means multiple layers of artificial neural networks hidden between the input and output layers in deep learning technology. Just as it is hard to tell where our emotions came from, It refers to the complex network where artificial intelligence has gone through and produced output values. 

she presents videos that have changed the scene in the video by applying the emotional values of “admiratio, amor, audacia, aversio, commiseratio, contemptus, desperatio, gaudium” from the Etika of Spinoza. Visitors can watch the video and answer questions on colors, contents of images and speed on tablets installed in the exhibition hall. These accumulated emotional data will be used by artist to ask if AI is possible in art and how the actual history and memory of the space are actually transformed by the experienced.

금민정 개인전 ‘Hidden Layers’가 오는 10월 31일부터 11월 21일까지 노블레스컬렉션에서 개최된다.

‘경탄, 사랑, 대담함, 반감, 연민, 경멸, 절망, 환희, 욕정, 두려움, 미움, 후회, 수치심’ 등에 대하여…

금민정은 특정한 공간을 탐색하며 촬영한 후, 자신의 감정이나 다른 사람들의 움직임에서 포착한 이미지로 공간을 변형한 영상을 만들고 이를 다시 실제 공간에 투사하는 작업을 진행해왔다. 최근에는 공간의 성격을 파악하고 변형하는 데에 있어 실제 그 장소에 머물렀던 사람들의 이야기와 장소에 어린 역사적인 시간의 흔적을 탐색해 왔다. 그 심리적 경험과 감정을 시각화하여 <화.전.림>(INVISIBLE FOREST, 스페이스 소, 2017), <지층의 빛>(다시 흐르는, 문화비축기지, 2018) 등을 선보였다.

이번 전시 ‘Hidden Layers’에서 선보이는 신작들은 올해 작가가 제주도에 머무르며 경험했던 주상절리, 함덕해변, 협재와 비양도, 한라산 숲 속 등의 공간을 담아 낸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공간을 바라보는 다른 사람들의 감정과 지난 경험을 객관적인 데이터로 수집하는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하는 시도를 선보인다. 우리가 같은 대상에 대해 서로 다르게 느끼는 감상과 감정들의 출처를 탐색하고 나아가 인간이 가진 추상성의 영역을 탐구하고자 하는 확장된 시도이다. 전시 제목인 ‘Hidden Layer’는 딥러닝 기술에서 입력 층과 출력 층 사이에 있는 숨겨져 있는 여러 겹의 인공신경망을 의미하는 말이기도 하다. 우리의 감정의 출처가 어디인가 헤아리기 어렵듯, 인공지능이 어떠한 경로를 거쳐 출력 값을 산출했는지 알 수 없는 그 복잡한 네트워크를 가리킨다.

작가는 직접 촬영한 제주도 곳곳의 영상에 스피노자의 에티카에서 가져온 ‘대담, 적극,경솔, 후회, 수치, 사람, 연민, 환희, 욕정, 경탄, 미움, 절망, 두려움’의 감정값을 적용하여 영상 속 공간을 변화시킨 영상을 선보인다. 관람객들은 이 영상을 보며 전시장에 설치된 태블릿에서 색상, 이미지의 내용, 속도에 대한 질문에 답변할 수 있다. 이렇게 축적된 감정 데이터는 작가가 다음 작품을 제작하는 데에 재료가 될 것이며, 작가는 이를 통해 현대의 인공지능이 예술에서 가능한 지를 묻고 또 장소가 가진 실제 역사와 기억은 실제로 경험자들에 의해 어떻게 변형되는 지에 대한 답을 구하고자 한다

 

Guem MinJeong was born in 1977, Seoul, Korea. She obtained both B.A. and M.A. degrees in sculpture at Hongik University. and currently DFA Candidate in  School of Communication&Art at Yonsei University.
She was chosen as Kumho Young Artist(2008) and participated in Goyang Art Studio at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MOCA), Nanji Art Studio’s residency program (4th term) at Seoul Museum of Art (SeMA) and a residential art program at SFAC Art Space Hongeun.Since her first solo exhibition House in 2006, Guem has showcased a series of site-specific video and sculpture installation works – ‘Breathing’ ‘Twisted’ and ‘Melting Object’ series – on the theme of ‘breathing space.’ Guem also held sixteen solo exhibitions, including Breathing Room(Kwanhoon Gallery, Seoul, Korea) in 2007, A Breathing View(Kumho Museum of Art, Seoul, Korea) in 2009, A Breathing LIFE(Nanji Gallery) in 2010, Abstract Breathing(Culture Station Seoul 284 RTO, Seoul, Korea) in 2013, Separation Walls(Gallery Sejul, Seoul, Korea) in 2014 and INVISIBLE FOREST(Space SO, Seoul, Korea) in 2017. She also participated in various group exhibitions, including The Cross Section of Korean Modern Sculpture(Seosomun Shrine History Museum) in 2019, Mind Space-Emotional Media(ClayArch Gimhae Museum) in 2014, Media Art in Korea and Finland_A View from the Other Side(Moonshin Museum, Sookmyung Women’s University) in 2014, Art Peace: How to Heal our Inner Peace with Art(Kumho Museum of Art) in 2013, Birth(Yangpyung Art Museum) in 2012, Chasm in Images(SeMA) in 2010, The Re-composition of Landscape(Jeju Museum of Art) in 2010, Random Access(Nam June Paik Art Center) in 2010, Variety(MOCA) in 2009, Creation Anatomy(Gyeonggi Museum of Modern Art) in 2008. In addition, Guem worked on Me Out(LIG Art Hall) in 2008, in collaboration with choreographer Lee Sun-ah, which was re-played in international performances and choreography festivals in Seoul, Japan and Singapore. SeMA(Korea), Kumho Museum of Art(Korea) and Gwacheon National Science Museum(Korea), Samsonite Korea Co.,Ltd. have her works of art.

금민정은 1977년 서울출생, 홍익대학교 조소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였으며, 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대학원 영상예술학 박사를 수료하였다.
2006년 첫 개인전 “집”(신한갤러리, 서울)을 시작으로 “Breathing Room”(2007, 관훈갤러리, 서울), “금호영아티스트_a breathing view”(2009, 금호미술관, 서울), “숨쉬는 벽_Abstract Breathing”(2013, 문화역서울284 RTO, 서울), “격.벽.”(2014, 갤러리 세줄, 서울), “미술관의 벽”(2016,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미디어월 스크리닝, 서울), “INVISIBLE FOREST”(2017, 스페이스 소, 서울) 등 16회의 개인전과 “한국 현대 조각의 단면”(2019, 서소문성지역사박물관, 서울),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_가상현실”(2016,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수원), “즐거운 나의 집”(2014, 아르코 미술관, 서울), “Mind space-감성미디어”(2014,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김해), “한국·핀란드 미디어 아트전_건너편의 시선”(2014, 숙명여자대학교 문신미술관, 서울), “미술관이 살아있다”(2013, 양평군립미술관, 경기도), “물레아트페스티벌_간객”(2013, 문래예술공장, 서울), “아트피스: 예술로 힐링하는 법”(2013, 금호미술관, 서울), “이미지의 틈”(2010, 서울시립미술관), “풍경의 재구성”(2010, 제주도립미술관), “랜덤 액서스”(2010, 백남준 아트센터, 경기도), “버라이어티”(2009,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창작해부학”(2008, 경기도미술관, 안산), “반응하는 눈”(2008, 서울시립미술관), “벽_그 너머의 이야기”(2007, 갤러리 잔다리, 서울) 등 다수의 기획전에 참가하였다.안무가 김성용, 무용가 이준욱, 사운드아티스트 남상원과의 협업공연 “숨쉬는 벽_Abstract Breathing:을 2013년 문화역서울 284 RTO 공연장에서 전시와 함께 선보인 바 있으며, 무용가 이선아와의 협업 공연 “저 밖으로”(LIG 아트홀, 서울)는 2008년 초연 이후 요코하마 댄스컬렉션 R 수상자 공연(2009), 크로아티아의 젊은 안무가 페스티벌 플랫폼(2009), 서울국제 공연예술제(2009), 싱가폴 에스플러네이드 센터(2010)등에서 재연 되었다.
국립현대미술관 고양미술창작스튜디오와 서울시립미술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서울시창작공간 홍은예술창작센터 레지던스 프로그램에 참가하였다. 서울시립미술관, 금호미술관, 국립과천과학과, 쌤소나이트코리아(주)에서 그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Guem MinJeong
Hidden Layers

31 October 2019 – 21 November 2019
Noblesse Collection, Seoul, Republic of Korea
+82-2-540-5588

금민정 
Hidden Layers 
2019. 10. 31(목) – 2019.11.21(목)
노블레스 컬렉션 
02-540-5588

location on a map

installation view

Guem MinJeong

Guem MinJeong has been engaged in site-specific video installations, in which she finds a place that will turn into a work of art, films the site and then installs this video work at the site. Since 2010, Guem has worked on video-sculpture where a real space is turned into sculpture and video images projected in the space are captured in the monitor. She creates a sculptural work with architectural elements such as the wall, floor and door of a space and installs monitors that show videos visualizing psychological experience or emotion about the space as part of the sculpture, creating a whole new space where the sculpture and the video are incorporated.

 

금민정은 작품이 될 장소를 찾고 이 공간을 소재로 영상 작품을 만든 후 이를 다시 그 장소에 설치하는 방식의 장소특정적 비디오-설치 작업을 해오고 있다. 2010년부터는 실재 공간과 영상 작품으로 투사되는 가상의 공간이 만나는 방식을 조각과 모니터에 대응시킨 비디오-조각 작업을 진행 중이다. 공간의 벽, 바닥, 문 등 건축적 요소를 조각으로 만들고 그 일부에 그 공간에 대한 심리적 경험이나 감정을 시각화한 영상 이미지를 설치하여 조각과 영상이 하나가 되는 새로운 공간을 만든다.

Works

Video

Related Exhibition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