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uem MinJeong: 바람의 자리 Hues of the Wind

19 Novemebr – 20 December2020
SPACE SO

심장의 심정心情을 기억하다 
최재훈 (영화평론가)

 

“방 한구석에 오도카니 앉아 빛과 어둠, 그 사이 경계선을 바라본다.
어둠은 감각을 깨우는 공포이기도 하지만, 자궁처럼 안락한 도피처이다. 틈 사이로 빛이 보인다. 순간 동그랗게 웅크린 상상이라는 탯줄이 공간과 이어지고, 창문의 숨결과 벽의 일렁거림이 말을 건다.
내 유년시절의 기억이 갑자기 덩어리가 되어 현재에 돌팔매질을 하는 것 같다.”

 

금민정 작가의 작품을 처음 만났던 날, 헨릭 입센의 희곡 『인형의 집』의 노라가 집을 떠나지 못했다면 어땠을까 상상하면서 그 감상을 내 작은 노트에 위와 같이 기록했었다. 단정하고 정제된 영상, 공감을 요구하지 않는 감정이 담긴 작품들이 차갑다. 마치 고딕호러 영화 속 집이 물체가 아닌 유기체인 것처럼, 일렁이는 문과 벽의 잔상은 쉬 사라지지 않았다. 그 후 그는 내게 빗금이 난 복도 혹은 앞서 낯선 발자국이 찍힌 길처럼 호기심에 따라가 보게 되는 예술가였고 그 작품은 내게 완전히 집을 떠난 것은 아닌, 노라의 여정을 따르는 것 같은 체험이었다. 이번에도 그 길을 따라가 본다.

국내 레지던시 입주 기간에 금민정의 작품과 그 창작과정을 가까운 곳에서 보았던 적이 있다. 그때 그는 대만 단수이의 세관원 숙소, 서대문형무소의 격벽장 등에서 받은 영감을 직조하고 있었다. 근대 식민주의 잔재가 남겨진 공간에서 작가의 숨이 가빠진다. 그의 비디오 조각들 속에 ‘사람’의 형상 혹은 사람의 움직임과 그 지표가 담긴 시기였다. 어쩌면 내가 모르던 세상에는 이토록 많은 이야기들이 숨어 있다는 놀라움, 공간에 새겨진 기억과 사라졌기에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 레지던시에서 만난 동료 예술가들과의 소통이 어우러진 시기였다. 개인적으로 빼어난 무용수 혹은 안무가들과의 협업으로 금민정의 영상에 땀방울과 체온이 담긴 시기로 기억하고 있다. 사람의 감정과 음성을 몸짓을 통해 표현하는 춤의 즉물성과 철학에 가까운 상징을 만난다. 당시 무용수의 움직임은 좌표 값이 되어 작품 (2014) 속에 오롯이 새겨졌다. 피사체로서의 사람이 아니라 공간에서 살아 숨 쉬는 인간을 통해 기억의 체온이 오른다. 그리고 나 자신도 풀어보기 어려운 감정이라는 불가해한 것들을 고민하면서, 금민정은 타인에게 공감하는 방식 대신, 타인의 감정을 지표로 받아들여 움직임으로 전환시킨 후 그것을 시각화한다.

 Read More

The Hearty Memories of the Heart
Choi Jae-hoon (Film critic)

 

“Sitting at the corner of the room absentmindedly, I look at the boundaries between light and darkness.
Darkness is a terror that awakens the senses, but also a comfortable shelter like a womb.
I can see the light between the cracks. In an instant, the umbilical cord called circularly crouched imagination is linked to the space, and the breathing window and rolling wall start talking to me.
It is like the memories of my youth suddenly become a mass, stone-throwing at the present.”

 

When I encountered artwork of artist Guem MinJeong for the first time, I took the above notes about my appreciation in my little notebook while imagining what would happen if Nora had been unable to leave home in a play『A Doll’s House』by Henrik Ibsen. The neat and refined videos and works embracing emotions but not demanding empathy are cold. As if a house is an organism, not an object, in a Gothic horror movie, the lingering image of the rolling door and wall did not go away easily. Since then, she is the artist who I have followed out of curiosity as if coming after a cracked corridor or a path with unfamiliar footprints. Her works enable me to experience Nora’s journey without leaving home completely. I also follow the path this time again.

 Read More

About Artist

Past Exhibition in Gallery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