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 Suniy, Utopia series, 2019, light jet C print

Im Suniy presents her solo exhibition ‘Slow time in Quantum’.

Im Suniy presents her solo exhibition “Slow time in Quantum” at Artist Residency TEMI from October 14 to 20.

In this exhibition, She shows the phenomena and ways of coexistence in the slow times that come to them through the old life of two older men who were born and lived in Daejeon under the theme of eyes, words, hands, slow circuit of memory, and unconscious acts of the body.

The superimposed form of the hand tells their past and present, 37 kaleidoscopes and breathing light capture the thoughts of the eyes that are blurry in the passage of time with multiple eyes.

The works are produced in a variety of installations, sculptures, and photographs as the main medium, and the structural works that exhibit the characteristics of each medium coexist and show a visual response with implicit power.

 

임선이의 개인전 <양자의 느린 시간>이 오는 10월 14일부터 20일까지 테미예술창작센터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에서 임선이는 눈과 말과 손, 느린 기억의 회로, 몸의 무의식적 행위라는 주제 아래, 대전에서 태어나고 살아온 두 나이든 남자의 노년의 삶을 통해 그들에게 다가온 느린 시간 안에서의 삶의 현상과 공존의 방법을 보여준다. 

중첩되어 있는 손의 형태는 그들의 과거와 현재를 이야기하며 시간의 흐름에 흐릿해져가는 눈의 생각을 37개의 만화경과 숨쉬는 빛을 이용한 여러 개의 시선으로 담아낸다. 

작품은 설치, 조각, 사진을 주매체로 다양하게 제작되어지며 각 매체의 특성을 살려 가까운 네러티브가 공존하여 보여주거나 함축적 힘을 가지고 시각적 반응을 불러일으키는 구조적인 작품이 전시되어 질 것이다.

 

Im Suniy was born in Daejeon in 1971. She obtained both B.A.(2001) and M.A.(2004) degrees in Sculpture at Chung-Ang University.

Since her first solo exhibition at Do Art gallery in 2003, Im has had 10 solo exhibitions at KWANHOON gallery(2004), gallery zandari(2014) and so on, as well as a number of group exhibitions including Meta-Scape(2017, Wooyang Museum of Contemporary Art, Gyeongju, Korea), Uncertainty, Connection and Coexistence(2016, Suwon IPARK Museum of Art, Korea).

Im participated in numerous residency programs including The National Art Studio Chang-dong, Seoul City Nanji Art Studio, Incheon Art Platform, Gyeonggi Creation Center and has won 1st JCC Art Frontier Prize and 8th SongEun ArtAward shortlisted artist. Im’s works in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Museum of Art, Gyeonggi Museum of Art, Art Bank and others. 

임선이는 1971년 대전 출생으로, 중앙대학교 조소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였다.

2003년 첫 개인전 (doart 갤러리, 서울)을 시작으로 (2008, 관훈갤러리, 서울), <걸어가는 도시-흔들리는 풍경_SUSPECT>(2014, 갤러리 잔다리, 서울) 등 10 회의 개인전과 <지속>(2017, 우민아트센터, 청주), <불확실성, 연결과 공존>(2016,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수원)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창동미술창작스튜디오, 난지창작스튜디오, 인천아트플랫폼, 경기창작센터 등 다수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하였으며, 제1회 JCC 프론티어 미술대상 우수상, 제8회 송은미술대상 장려상 등의 수상경력이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경기도미술관, 미술은행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Im Suniy
Slow time in Quantum

14 October 2019 – 20 October 2019
Artist Residency TEMI, Daejeon, Republic of Korea
82 42-253-9810~3

sponsored by
Artist Residency TEMI
Daejeon Culture and Arts Foundation

 

임선이
양자의 느린 시간
2019. 10. 14(월) – 2019.10.20(일)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042-253-9810~3

후원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대전문화재단

Im Suniy

Artist Im Suniy has represented a trembling and uneasy view of humans and unique landscape images recognized and perceived from such a view through photographs and objects since the 2000s. She visually embodies numerous shades of life that she experienced from her ‘existential’ life and reflects the embodied view onto objects, maintaining the organic structure of ‘the artist herself – the embodied view – landscape image’ in her work. 

(…) ambiguous perception and drawing with trembling eyes are the key to installation and photographic series that have continued since 2007. This signature series has begun from Mt. Inwang in Seoul. Among many other sceneries, she selected Mt. Inwang, as Seoul’s symbol, based on difference in perceiving the mountain between what we know from media or ancient paintings and what we look up unintentionally from the street – similarity and disparity between reason and perception. 

(…) Im Suniy’s work is significant in that it internalizes the fundamental isolation and deprivation of human beings and is the result through the trembling eyes containing personal and social meanings. Her work focuses on also the delicate movement that is invisible to our eyes but existent and the ‘process’ of ever ‘changing’ and ‘creation’ in within, rather than the objects themselves such as the mountain and flowers. She intends to reveal something vague, inapprehensible and absurd in reality but obviously existent through her artwork. We are attracted to her open landscape because we can face ourselves through our image and our eyes reflecting incompletion, deprivation and isolation, and endless tremor and agitation. _Myung-ji Bae(Curator)

 

임선이는 2000년대 이후 인간의 흔들리고 불안한 시선과 그러한 시선이 인식하고 지각하는 독특한 풍경 이미지를 사진과 오브제 등을 통해 표상해왔다. 자신의 실존적 삶에서 경험한 수많은 삶의 음영들을 시각에 체화하고 이러한 육화된 시선을 다시 대상에 투영하면서 임선이의 작업은 작가 주체-체화된 시각-이미지 풍경이라는 유기적 구도를 견지한다.

(중략) 풍경, 모호한 지각, 흔들리는 눈에 의한 드로잉은 2007년부터 이어져 오고 있는 설치와 사진 시리즈인 <부조리한 풍경-Trifocal Sight>의 핵심이다. 임선이 작업의 대표작이라고도 할 수 있는 이 작품은 서울에 위치한 인왕산에서 출발한다. 작가가 수많은 풍경 중 인왕산을 선택한 것은 서울의 대표적인 산으로서, 대중매체나 옛 화가의 그림에 의해 머리로 익히 알고 있었던 인왕산과 거리에서 무심결에 올려다 본 인왕산 사이의 인식의 간극, 즉 사유와 지각 사이의 유사성과 차이성에 근거한 것이다.

(중략) 임선이 작업은 인간의 근원적인 소외와 결여를 내면화하고, 개인적 사회적 의미가 개입된 흔들리는 시선을 통한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의미 있다. 그의 작업은 산과 꽃과 같은 대상 자체에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눈으로 지각되지 않지만 존재하는 미세한 움직임, 그 내부에서 시시각각으로 ‘변화’하고 ‘생성’되는 ‘과정’으로서의 모습에 주목한다. 작가는 실재계의 그것과도 같이 모호하고 이해될 수 없고 부조리 하지만, 엄연히 존재하는 그 무엇을 작업을 통해 보여 주고자 한다. 임선이의 열린 풍경에 끌리게 되는 것은 완결적이지 않고 상실과 소외, 끊임없는 흔들림과 동요를 내포한 우리의 모습, 우리의 시선을 마주하기 때문이다. _배명지(큐레이터)

 

Works

Related Exihibiton

error: